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 ‘제3회 금원산생태수목원 압화전시회’ 개최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 ‘제3회 금원산생태수목원 압화전시회’ 개최
  • 김우석 시민기자
  • 승인 2019.04.1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원산이 키워낸 야생화를 압화에 담아, - 4월 22일부터 5월 26일까지, 경남도청, 서부청사, 경남수목원 순회 전시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 ‘제3회 금원산생태수목원 압화전시회’ 개최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 ‘제3회 금원산생태수목원 압화전시회’ 개최

경상남도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소장 최동성)는 금원산생태수목원에서 자생하는 야생화를 이용한 ‘제3회 금원산생태수목원 압화전시회’를 오는 22일부터 5월 26일까지 경상남도청, 서부청사, 경상남도수목원에서 순회 개최한다.

압화는 식물의 꽃이나 잎, 줄기, 열매 등을 압력으로 누르거나 건조해 식물의 형태와 원형의 색을 그대로 유지되게 만든 작품으로, 식물을 오랫동안 원형 상태로 감상하고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전시되는 50여 점의 작품들은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 직원들이 직접 만든 것으로 궁궁이, 고사리, 산괴불주머니, 마삭줄 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야생화는 물론 구름체꽃, 복수초, 섬초롱꽃 등 평소에 접하기 힘든 특산식물들도 선보인다.

최동성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금원산생태수목원의 자연경관을 소개하고 금원산 야생화의 아름다움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는 거창군 위천면 상천리 금원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어 천혜의 절경과 청정 계곡으로 빼어난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금원산자연휴양림과 전국 유일의 고산수목원인 금원산생태수목원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특히 암석원, 만병초원, 양치식물원 등 희귀·특산 식물과 관련한 다양한 주제원을 갖추고 있는 생태수목원은 식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은 꼭 가봐야 할 지역 명소로 알려져 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 생태수목원담당 양창용(055-254-3962)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